이 칼럼에서는 문제가 되는 상황을 방치하고 미루었을 때 상황이 악화되는 사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40대 초반의 남성분이시고, 평소 주무실 때 이를 가는 습관이 심한 분이셨습니다.

이갈이 습관 때문에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오랫동안 설명드리고, 주무실때 Splint 장치를 사용하시거나 턱근육의 힘을 빼주는 주사 등의 치료를 권해드렸는데 불편할것 같다고 하지 않으셨습니다.

 

어느날부턴가 왼쪽 아래 어금니쪽으로 씹을 때 시큰거리는 증상을 호소하셨습니다.

 

 

 

당시의 Xray 사진으로 가운데 치아의 뿌리 끝에 약간의 병소 양상을 보이고 치아 외견상 크랙이 존재하는 등, 여러 검사 결과 치아 균열 증후군 (Tooth Crack Syndrome) 으로 진단을 내렸습니다.

 

이처럼 균열이 문제가 되는 경우 신경치료를 하여 증상을 없애고 균열이 더 진행되는것을 늦추기 위하여 크라운으로 씌워주며 이갈이 장치 등을 사용하여야 합니다.

 

그리하여 신경치료를 진행하였습니다.

 

이렇게 신경치료 (근관치료)를 마무리한 사진입니다.

이제 이 상태에서 크라운으로 씌워주면 치료가 마무리될 것입니다.

 

 

그런데 그로부터 2개월후, 

 

 

 

해당 치아가 없어졌습니다.

 

 

 

그리고 임플란트를 진행하게 됩니다.


처음엔 멀쩡해보였던 치아를 뽑고 결국 임플란트까지 하게 되기까지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요?

 

 

 

이 사진은 신경치료 후 크라운으로 씌우는 것을 미루다가 어느날 이가 쪼개져서 오셨을 때입니다.

이렇게 이가 쪼개져버리면 살릴 수 있는 방도가 없어요.. 당일에 발치를 했습니다.

 

결국 해야할 치료들을 미루고 문제가 될만한 상황을 방치하다가 이렇게 된 것이죠..

 

1. 이갈이 습관에 대한 방치 => 신경치료

2. 신경치료 후 크라운으로 씌우지 않고 미룸 => 발치 및 임플란트

 

처음에는 간단한 치료나 주의로 끝날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결국 소중한 치아를 발치하고 임플란트까지 진행되게 된 것입니다.

 

사실 환자분은 저의 지인입니다. 젊은 나이에 성공적으로 사업을 확장시키다보니 스트레스가 많았는지 이갈이도 심했고, 너무 바쁜 나머지 가까운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계속 내원을 못하시다가 이 사단이 난것이죠. 개인적으로 매우 안타깝고 분통터지는(?) 일이었습니다. 사업도 중요하지만 그로 인해 건강을 잃는 것 같아서 말이죠.

 

건강에 문제가 생기는 적신호가 켜지는것은 환자분이 스스로 깨닫기는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치과든, 다른 병원에 검진을 다니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건강상의 문제는 발생할 수 있습니다. 문제를 꼭 제때 제대로 치료하여 겪지 않아도 될 고통과 치료비의 부담으로부터 해방되셨으면 좋겠습니다!